모피 농장주들은 과학적인 연구를 지원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첫째로, 그들은 사육시스템이 동물 복지에서 고 수준이 유지되도록 보장하기를 원한다. 그들은 그 분문을 관할하는 모든 규정 혹은 규칙이 건전한 과학적 사실에 계속 근거를 둔다.

1999년, 주요 모피 생산 4국(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및 네덜란드)의 모피 사육 연구에 대한 정부 지출 및 모피 부문 기부자의 지출은 1,600,000유로달러를 초과했다.

1999년이래, 유럽모피사육자협회와 국제무피무역협회는, 유럽위원회에 보고하는 독립위원회인, 모피 동물 복지 연구 위원회 (FAWRC)의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4개의 계획사업은 사육 밍크가 수영할 수 있는 물이 필요하고 충분한지 그리고 동물 복지에 있어서 수영할 수 있는 물의 잠재적 영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3개의 계획사업은 사육 여우의 행동과 복지 측면을 연구하고 있다.

북아메리카에서 모피 산업은 질병과 영양연구에 자금을 제공하기 위해 약품 및 사료제공업자와 함께 연구하며 일하고 있다.

1930 년대 말부터, 독립적인 연구는 사육 밍크 및 여우와 관련하여 러시아에서 진행되었고,. 이러한 연구작업은 사육모피동물의 가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각종 연구 프로그램에서 결과는 많은 경우 다음과 같은 분야에서 사육되는 모피동물에 이익이 되도록 법률 및 농장 관례로 통합되고 있다.

  • 주거 (예, 밍크를 위해 사육 우리와 여우를 위해 전망대의 소개)
  • 질병 예방 (예, 얄루산질병)
  • 사육과 선택 (예, 보다 사육에 자신 있는 동물 선택)
  • 가축사육 법 (예, 사육 재료세트의 초기 취급을 권장)
  • 영양 (예, 성분, 위생 및 사료 관리)

 

 

 

CITES(the Convention on international Trade in Endangered Species of Wild Fauna and Flora: 멸종위기에 있는 야생동식물종의 국제 무역에 대한 컨벤션)은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 나라167개의 당사자국으로 가진 가장 큰 회원을 가진 국제보호 협약 체이다.

CIETS는 IUCN (The World Conservation Union: 세계 보존 조합) 회원 회의에서 1963년 채택된 해결책의 결과로서 기초되었다.
대표자회의의 내용은 최종적으로 1973년03월03일 미합중국, 워싱턴DC에서 80개국의 대표자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합의되었고 1975년07월01일 CITES가 발효되었다.

그 목적은 멸종위기에 있는 야생동식물종의 국제 무역이 그들의 생존을 위협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하는 데 있다.

CIETS는 국제협의에 선택된 멸종위기의 야생동식물종의 있어서의 국제거래를 규제함으로써 활동한다. 모든 수입, 수출, 재수출 그리고 협의회에 포함하는 많은 종으로부터의 도입은 허가시스템을 통해서 인가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모피제품에 사용되는 동물은 CITES의 규정에 제외되어 있고 이 규정을 법률적으로 준수하고 있다.